본문 바로가기

창조의 CEO 세종

(14)
변혁기 한국CEO를 말한다_역사속의 CEO육성 및 후계구도 원칙(2) 역사는 다른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바로 조선이 대륙을 얻지 못한 까닭에 있다. 조선 창업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나타난 것은 위화도 회군이었고, 조선은 그 결과였음에 자명하다. 그러다 보니, 대륙의 새로운 주인으로 급부상한 명은 조선에 대해 집요한 압박을 가하는 정책을 펴게 된다. 바로 이점이 신생 조선의 두 임금인 태종-세종에게는 실로 엄청난 부담이 아닐 수 없었다. 명분은 언제든 힘의 균형이 유지되지 않는한, 트집을 잡기 위해서라도 만들어 질 수 있는 법. 이 두 임금은 명이 적장자가 아닌 것을 빌미로 유교적 명분론하에 압박을 가해 올 것을 사전에 피하고자 실로 크나큰 대가를 지불하게 된다. 대표적 예로 명이 적장자 세습을 벗어난 차기 CEO 선임 인사조치에 트집을 잡을까 우려해 태종은 명의 조선출신..
변혁기 한국CEO를 말한다_역사속의 CEO육성 및 후계구도 원칙(1) 묻건대, 경영이란 무엇인가? 이 물음에 명쾌하게 답을 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을 터. 수많은 시행 착오와 판단 미스, 그리고 성공과 좌절을 동반하는 창업과 수성의 역사가 경영행위 아닐까? 과거의 사례가 있으면서도 후대에 같은 시행착오를 반복하는 게 있다면 바로 경영이란 게 아닐까 말이다. 무릇, 모든 기업(起業)에는 창업(創業)과 수성(守成)의 역사가 있을 터. 창업은 천하의 패권을 움켜 쥐려는 욕망의 발현이요, 수성은 이를 지키려는 몸부림일 것이다. 그렇다면 역사는 무엇인가? 바로 국가의 탄생과 소멸의 역사, 즉 창업과 수성이 반복되는 한편의 대 파노라마인 셈이다. 그래서 한 나라의 영욕은 기업 경영과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오히려 같다. 이런 본보기를 우리는 15세기 신생 조선의 역사에서 ..
문종의 리더십_ 병약해선 나라를 이끌 수 없다 휘는 향(珦). 학문에 밝고 인품이 관후하였으며, 전왕인 세종의 뒤를 이어 유교적 이상 정치를 실현하고자 하였다. 개인적 품성으로 자상하였고, 침착했으며, 매사에 신중하였다. 다시말해, 심성(心性)이 고왔다. 하지만 국가 경영에 있어 군주가 심성만 곱다고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문종의 생애는 잘 보여주고 있다. 일찌기 부친이자, 우리나라 최고의 제왕이었던 세종을 도와 제1차 르네상스기를 밝게 비추는데 크게 일조한 인물이었지만 문약하기 이를 데 없어 노도와 같은 국가경영 일선에서 지휘봉을 잡고 나가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국가 CEO의 건강은 한나라의 국운과 연결되는 주요 요소로 매우 공적(公的)인 것이라는 걸 간과한 채, ‘적장자 승계 원칙’에 빠진 부친의 실책으로 그는 왕위에 오를 수 있었던 셈이다...
삼성경제연구소 기획연구회 포럼 주최, 에드윌 후원 <불황을 이기는 세종 리더십> 특강을 가졌습니다. 이번 특강은 많은 참석자들의 열의를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저희 인문경영연구소로서는 훈민정음 창제 원리를 현대 경영의 핵심 축인 '3+5 원리'로 재해석해 낸 연구 결과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하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놀라셨죠? 훈민정음에 그 같은 경영 원리가 숨어있다는 것 말이죠. 나아가 현재의 6시그마 활동보다 훨씬 강력한 생산성, 효율성 증대활동이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루어졌다는 것 말이죠. 참석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다음 특강은 동아일보사와 함께 합니다.
굿모닝 신한증권 임부점장님들과 함께 했습니다 - 강의 후기 오늘 굿모닝 신한증권의 임부점장님들과 특강의 진행했습니다. 사장님께서도 시종 참석해 주셔서 자리가 빛났고요, 세종리더십을 통해 경제위기 시대를 넘는 세종과 현재의 경영의 진수를 점검해 보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참석하신 130여 임부점장님들 다들 수고하셨고요, 후평도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늘 혼신을 다해 인문과 경영의 만남을 이루는 인경연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늘 발전하는 굿모닝신한증권이 되길 기원드립니다.
정종의 리더십 _ 물러설 때를 아는 CEO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고금을 막론하고 CEO의 리더십은 카리스마와 연결지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카리스마가 있다는 것은, 그것이 문치(文治)에 의한 것이든, 힘에 의한 것이든, CEO 자신의 기(氣)와 관련되어 있다. 자신을 제어하고 이끌어 나가는 CEO라면, 주변을 움켜쥐고 나가는 것만큼이나 뛰어난 처세술을 펼쳐 보일 것이다. 그런 연유로 과욕을 자제하는 능력은 분명 CEO 자신의 생존의 한 방편이며, 동시에 유약(柔弱)의 약(弱)을 가장한 다른 종류의 카리스마라 할 수 있겠다. 더군다나 자신의 노력과 위험을 감수한 행동으로 얻어진 권력이 아닌 다음에는 이 같은 욕망 절제야말로 목숨을 보전하는 가장 적절한 방법임에 틀림없다. 조선 제 2대 임금 정종이 그랬다. 정종은 태조 이성계의 본처인 신의왕후 한씨 소생의 6남 2녀..
세종의 리더십_예술로써의 리더십: 극도의 찬미 리더는 무엇을 하는 자인가? 한 시대의 가치와 비전을 이끄는 자인가, 아니면 주어진 경영 목표를 이루어 내는 자인가? 묻건대, 리더는 누구인가? 남을 이끄는 자인가, 자신을 이끄는 사람인가? 리더십이란, 또 무엇인가? 오랜 역사에 비추어 보면 수많은 리더가 있고, 그 시대가 요구하는 리더십의 전형이 있지만, 우리 역사로부터 배우는 리더와 리더십은 지금 시대에 와서도 결코 색 바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시대를 불문하고 리더와 리더십이 연구되는 까닭이 바로 이 때문이리라. 시대를 뛰어넘어 끊임없이 진화, 발전하는 것, 그것이 바로 리더와 리더십의 주제이기 때문이다. 맥스 드프리는 『리더십은 예술이다』라는 책에서 리더를 가리켜 “팀원들이 조직 내 필요한 존재가 되는 권리를 부여하는 자”라고 말하고 있다. 다..
태종의 리더십_복잡계의 리더십: 노회함과 정직에 대해 정치 9단. 음모와 술수의 대가. 쿠테타의 주역. 철저한 냉혈한이자, 무(武)의 제왕... 조선 제3대 임금, 태종 이방원에 대한 이 같은 비유는 결코 틀린 얘기가 아닐 것이다. 나아가 그를 변혁 시대가 만들어 낸 풍운아이자, 불나방 같은 혁명가라면, 이 말 또한 틀린 얘기는 아닐 것이다. 비록 역사에 나타나는 권력이라는 게, 허망하기 이를 데 없는 것이라고 할지라도, 그것 또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면 말이다. 태조 이방원. 과연 그 같은 사람을 우리는 리더라고 부를 수 있을까? 그에게도 과연 리더십이라는 게 있었는가? 있다면 어떤 점에서 우리는 그의 리더십을 찾아내고, 현재에 맞게 재해석해 낼 수 있을까? 역사를 다룸에 있어 이런 인물에 대한 의미부여가 혹, 현대사를 어둡게 드리운 군사 쿠테타와 연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