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3)
산에서 나무를 보았나, 직원을 보았나 나를 보되 숲을 보고, 숲을 보되 직원들을 보라. 그중 어디 하늘을 찌를 재목이 있는지... 등로 옆의 메숲을 지날 때면 산꾼 경영자들은 빽빽이 도열한 나무를 보며 상념에 젖어든다. 나무들이 이만큼 자랄 때까지 땅은 과거의 어느 순간에 작고 여린 싹을 내놓아 주었을 게다. 씨앗들은 어디선가 날아와 제자리를 잡기까지 수없이 방황하고 자기연민과 두려움에 온몸을 떨었을지도 모른다. 그처럼 힘들게 제자리를 잡고 모진 비바람을 맞으면서도 쑥쑥 자라난 것을 보면 감격스럽다 못해 탄성이 나온다. 대체 어떤 싹이 이처럼 우람한 모습을 만들어냈을까? 기름지고 넙데데한 땅일수록 나무들은 미끈하게 솟는다. 그런 땅을 만난 씨앗들은 누구보다 행운아이다. 그래서 나무도 팔자소관이겠거니 한다. 그렇다고 그들을 키워낸 토양에만 눈..
산을 걷다가 차돌 하나를 주머니에 넣었다 조약돌 하나에 세상 모든 게 들어 있다. 간혹 어떤 사람은 상처를 치유할 목적으로 산을 찾는다. 산에 와서조차 버리지 못하고 상처에 베이는 사람도 있지만, 대개 그 상처는 나무등걸처럼 썩어 없어지거나 고사목이 되곤 한다. 나아가 그루만 남은 둥치 에서 새로운 희망의 싹이 트기도 한다. 고통은 사람을 일으켜 세우는가? 그들 내면의 꿈틀거리는 소생력을 보면 자연이 주는 치유력이 그저 놀랍기만 하다. 무엇을 표준이라고 정의할 수 없는 삶의 다양성, 무수한 등로와 하산길의 갈래를 보면 자연스럽게 인생이 연상된다. 길을 닮은 사람들, 인생을 닮은 길... 바로 그 길에서 한 산꾼을 만났다. “철석같이 믿었던 사람에게 등에 시퍼런 칼을 꽂히는 기분이 어떤 줄 아십니까?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절대 그 기분 모를 겁니..
[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 사계(四季)가 넘실대는 통찰의 山 - 봄 봄_생명의 경영으로 만물을 소생시키다 그대는 산을 타는 게 아니라, 마음을 타는 것이다. 강인한 의지로 마음의 산을 넘어 자신과의 약속을 이뤄내는 것이다. 산 아래서 잠재울 수 없던 욕망을 넘어서는 것이다. 그대의 산은 그대 안에 용솟음친다. 오늘도 누군가는 산을 오른다. 산에 오르는 것은 정상만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과정을 중시하며, 매 단계 높아지는 고도에 따라 풍광을 달리 보게 만든다. 그때는 사람이 보이고, 내가 보이고, 만물이 소생하고 약동하는 살아있는 생태계가 손에 잡힐 듯하다. 뭇 생명들은 눈 속에서도 눈을 뜨고 있었을 터. 얼음장의 결박을 풀고 약동하는 계절을 기다리고 있었을 터. 봄 산은 뭇풀과 나무들의 쑥덕거림 속에서 온다. 밤새 나무들은 몸을 키우고, 뿌리는 물을 찾아다닌다..
[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 사계(四季)가 넘실대는 통찰의 山 - 겨울 겨울_고독을 벗 삼아 산을 오르라 그대의 두 발로 굳건히 오르라. 강철 같은 의지로 오르라. 악 쓰며 오르지 말고, 구도자처럼 자신을 향해 천천히 기도하듯 오르라. 산행의 끝에 나는 외롭기만 한 이 산악에서 마침내 나를 넘어선 영혼을 만난다. 산이 산을 에워싸고 소리쳐 부르는 산의 땅 한반도. 태백산맥의 등허리를 타고 연봉들이 줄기 쳐 내리다 뫼를 이루고 내를 이루며 남녘으로 흘러가는 곳. 산은 그렇게 국토의 형틀을 만들어 내며 골과 벌을 이룬다. 그 품에 안기면 산 아래서 먹고 사는 삶의 번잡함과 허둥대기만 하는 일상에서 잠시라도 빠져나올 수 있다. 하던 일을 잠시 밀쳐두고 우리는 산을 오른다. 겨울 산. 백설이 점령한 겨울산은 앙상하다 못해 뼛속까지 들여 다 보인다. 그 뼈를 바라보는 이나, 치고 오..
[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 경영의 산을 오르며 유구함을 가슴 속에 느껴라 우리는 흔들림 없이 자신의 등로를 찾아 올라야 한다. 진정한 등반이란 인생의 길을 걷는 것이며, 거기에는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다. 산행만큼 많은 가르침을 주는 것이 또 있을까? 배움은 가장 고독하고 처절한 곳에서 얻어지는 것이다. 산행의 일거수 일투족이 배움과 맞닿아 있다. 깨달음이란 회사의 사무실이나 생산 현장이나, 자기계발을 위한 현장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 산에서 유구함이 더해진다. 우리가 배워야 할 모든 것은 산에 있다. 우리가 만일 자연으로 부터 배우지 않는다면, 나를 일으켜 세우는 힘을 과연 어디서 얻게 될까? 그러니 이 겨울, 세찬 겨울 산에서 생존에의 깊은 영감을 얻으시길.. 전경일,
[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 모든 역량을 한 지점을 향해 집중하라 정상은 산의 꼭지점이다. 그곳은 어느 산이건 발 디딜 틈도 없는 바위투성이이다. 세찬 바람과 희박한 공기, 그리고 살을 에이는 추위 때문에 오래 머물 수도 없다. 그곳을 오르는 길은 개척되어 있을 수도 있고, 전인미답의 루트일 수도 있다. 수없는 시도들이 있지만, 우리가 깨닫는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걸음을 멈추지 않는 자만이 끝내 오른다는 것이다. 산꾼들은 내가 내딛는 발걸음이 끝내 한 지점에 이르리라는 믿음으로 오늘도 산을 오른다. 정상에서는 집중하는 자만이 설 수 있다. 세찬 바람이 방심을 용납지 않는다. 정상에 올라 우리는 이 산에 오른 결단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다. 그간 우리를 좌절시킨 것은 무엇인가? 낙오된 자의 원인은 무엇인가? 잡념, 지친 체력, 나약한 정신력, ‘올라봐야 의미 없다’는 ..
[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 목표를 향해 걷는 것 말고 무엇을 하겠는가 전략이 세워졌으면, 이제는 오르는 일만 남아 있다. 계획은 실행을 만나 의미를 지닌다. 산행은 한 걸음 '더하기‘가 끝내 ’곱하기‘기 되어 정상에 수렴하는 과정과 같다. 따라서 지금 겉은 미미해 보이는 이 한 걸음의 깊은 뜻을 알아야 한다. 한걸음 먼저 놓아지지 않는 정상등반이란 일찍이 없었고 앞으로도 영원히 없을 것이다. 한 발 한 발 내딛는 발걸음이 쌓여 끝내 그대를 정상에 올려놓게 된다. 경영환경에서도, 자기계발을 통해 프로전문가로 우뚝 서는 것도 이 작은 걸음이 쌓여서 10년 후의 나의 모습을 만들어 놓은 것이다. 등로에도 시간은 흐른다. 시간은 나를 지켜보고 곧 사라진다. 이 왕성하게 움직여야 하는 시간, 움츠리고 주저앉고 머뭇거리는 것이 아니라, 전략방향에 따라 진행해 나가야 한다. 그것이 미..
[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 산에 오르면 위기 극복 방법이 보인다 산과 경영은 많은 점에서 닮았다. 둘 다 고집세다.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낮은 산이라면 그리 두려워 할 것 없으나, 고산이나 혹한기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마음부터 단단하게 먹어야 한다. 환경은 나를 둘러싸며 나의 바램과 달리 움직인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 그래서 산꾼들은 스스로의 의지를 불태워야 한다. 나의 의지로 험준한 산세와 험난한 지형을 누르고, 한치 앞도 안보이는 눈보라와 혹한을 헤쳐 나가지 않으면 생존은 보장받지 못한다. 따라서 등산 중 힘과 방향을 살피는 벡터는 생존에 무엇보다 중요하다. 적당한 자원 안배와 효율적 사용은 등산과 경영이 지닌 가장 보편적인 공통점이다. 모든 오르는 과정은 속도보다는 방향이 중요하다. 아무리 뛰어난 산꾼이라도 방향이 틀리면 모든 등반 과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