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리뷰|뉴스|기사|강의후기 | Posted by 전경일소장 전경일 2020. 1. 20. 17:24

전경일 장편소설 <붉은 장미>

출판사 서평……………………………………………………………………………………………………………………………….

 

전체 줄거리

1912년 초겨울 일본 제국주의의 식민지가 된 조선의 울산에 미국자연사박물관 소속 학예사인 로이 채프먼 앤드루스는 한국계 귀신고래를 연구·조사하기 위해 방문한다.

 

알다시피 앤드루스는 어려서부터 박제학에 깊은 관심을 보였고, 한국의 쇠고래를 세계 최초로한국계 귀신고래로 명명한 인물이다. 영화 인디애나 존스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그는 그 무렵 미 동부에서 남획으로 멸종되다시피 한 귀신고래가 조선에서도 발견된다는 소식을 듣고 그 고래가 미 동부 개체군과 같은 종인지 확인하고, 가능한 한 완전한 고래 골격을 구해 박물관에 전시하고자 울산 장생포에 소재한 동양포경주식회사 울산 포경기지를 방문한다.

 

이때 조선은 일본제국주의의 식민지로 전락해 조선의 바다 또한 일본 소유가 되었고, 그 여세를 몰아 일본 동양포경은 조선에 진출, 울산 앞바다에서 대대적인 고래 남획과 약탈적 포경을 수행하는 중이었다.

 

포경기지에는 많은 조선인 인부들이 일했는데, 그들은 잔인하게 포획되는 고래처럼 일제의 강압적 통치에 비인간적 대우를 받으며 노역을 하게 된다.

 

고래를 연구하기 위해 왔으나 앤드루스는이라는 조선인 인부를 만나면서 그와 점차 고래를 매개로 친해지게 되고, 그로 말미암아 어두운 사건의 소용돌이로 빠져들게 된다. 작품엔말고도 두 명의문디들이 조연급으로 등장해 매 사건에서과 보조를 맞추거나,을 위기에 빠뜨리기도 하는 등 주인공인 나와을 둘러싼 환경에 크고 작은 영향을 미친다.

 

한편 앤드루스 자신이 극화한 주인공는 일본인들의 야만적 처사에 분노해 고래 연구 조사를 마치고 귀국을 강요하는 포경 사무소 소장의 요구를 물리치고 서울과 조선 국경지대를 더 탐사하고 떠나기로 결심한다. 당시 앤드루스의 조선에서의 체류일수는 48일에 불과하였고, 그중 약 두 달을 그는 고래 연구와 조사를 위해 울산에 머물렀고, 그 후 활동과 기록은 서울과 백두산, 압록강 등지를 방문·탐사하게 되는 데 이는 그 때문이다.

 

이런 중에 울산에서 겪는 여러 사건들은 주인공로 하여금 그간 해 온 박제 작업에 대해 새로운 정의를 내리게 하는 등 심리적, 정서적 변화를 야기시키며, 이 같은 일련의 변화를 통해 정신적인 면이나 세계관 면에서 성장을 이루게 된다. 이것이 이 작품의 대체적인 줄거리이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이 작품은 고래잡이를 통해 한 마리의 고래를 상징으로 극적 대비를 꾀하고 있으며, 박제와 생존하는 실체 간의 차이를 계속 견줌으로써 존재론적 의문을 던지고 있는 점이다. 나아가 제국주의가 팽배한 20세기 초의 광포한 세계를 고발함으로서 이 작품이 단순히 고래잡이나 바다 사나이들의 투쟁 이야기 같은 자연물이 아님을 알게 한다. 주인공 역시 여러 사건을 겪으며 의식의 일대 전환을 이뤄내는 것은 이 작품이 지향하는 바가 인간성의 승리가 목적임을 잘 드러내 준다 하겠다. 여기에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는 몇몇 에피소드들이 결합하며 이 소설만의 묘미와 독창성을 더욱 빛내고 있다.

 

 

편집자 작품평

작가가 좋은 작품을 쓴다는 것은 인류사적 자산이 아닐 수 없다. 톨스토이, 헤밍웨이, 스타인벡, 제임스 패럴 등 많은 작가가 소설이라는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진실을 드러내기에 우리는 위대한 작품을 읽다 보면 기존의 인식관이 달라지고, 세계관이 전변되는 놀라운 경험을 한다. 또한, 인간을 이해하고 삶의 아이러니를 깨달으면서 정신적으로 성장을 꾀하게 된다. 이 점에서 문학은 인간을 파헤치고 규명하는 하나의 수단으로서 영구성을 지닌 보고(寶庫)이다.

 

이 작품붉은 장미는 단언컨대 지금까지 한국 문학이 다룬 주제나, 문제의식, 문학적 성취도 면에서 또 다른 경신이 이루어졌다는 선포를 해도 무방한 작품이다. 한국 문학에는 이와 같은 성과가 계속해서 나와야 한다. 이것이 청산되지 못한 역사를 바로 보는 올바른 시각인 것이며, 세계악에 맞서는 문학적 대응이기도 하다. 이 점에서 이 작품붉은 장미는 누가 보더라도 독자들로 하여금 인식의 전변을 유도하는 문학적 성취를 이뤄내고 있다.

 

작품의 우수성은 다루고 있는 주제에만 있지 않다. 시대적 컨텐츠 소비 방식에 맞게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생생함은 독자들의 의식을 저 대륙의 밑바닥으로부터 융기시킨다. 이 점을 입증이라도 하듯, 작품을 읽는 내내 매 장면이 눈앞에 그려진다. 특히 고래잡이 대목에서는 그 적나라함에 전율마저 인다. 고래잡이를 다룬 소설로 한정해 본다 해도 멜빌의 저백경과 견주어 볼 만하다.

 

하지만 이 책은 단순히 고래잡이를 통한 대자연과의 투쟁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다. 과거로부터 현재로 이어지는 세계사와 한국사의 모순을 낱낱이 꿰고 있다. 물론 그 속에서 삶의 주변부로 밀려나거나 주역이 되는 인간 군상들의 삶의 투쟁까지 아우른다. 게다가 중의적 상징은 웅장한 역사의 비장미까지 갖추고 있어 울림을 더 한다.

 

이 책을 내는 영광을 누린 편집자로서 말하고 싶은 바는, 이 소설은 지금도 전 지구적으로 벌어지는 세계악의 주제를 미답의 소재를 끌어와 그려낸 매우 훌륭한 문학작품으로 독자들에게 상찬하고 싶다. 이 작품을 책으로 내는 작업을 하며 의아하게 느낀 점은 왜 이 같은 주제나 소재의 이야기가 그간 한국 문학의 관심 밖에 있었는가 하는 점이다. 언필칭, 이런 웅장한 레퀴엠의 이야기를 다룰 작가가 없었다고 하는 편이 맞을 것이다.

 

이방인의 눈으로 세계 문제를, 시대를 초월한 문제를, 한 인간의 성장을 바라본다는 점에서 작가가 쓴 전작인조선남자마릴린과 두 남자와 궤를 같이 하고 있지만,붉은 장미는 무엇보다 압축된 형식으로 현실의 리얼리티를 문학으로 확고하게 구현했다는 점에서 더 빛을 발한다.

 

미국 자연사 박물관의 학예사이자 훗날 동 박물관 관장까지 된 로이 채프먼 앤드루스의 나래이션은 작품을 소개하고, 알려주는 기능을 띠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나래이터 자신이 변화를 겪게 되면서 이 작품은 더욱 세계사적 인식의 지평으로 확장된다.

 

나아가붉은 장미에서 지속적으로 묘사하고, 또 주요 인물로 등장하는 머슨 부인이라는 존재나, 동물의 각피를 벗겨 보존하는 박제 작업, 벨로이트 록 강에서의 레프팅 사고 등은 그 행위 너머에 중의적이며 현재성을 띤 상징들이 끊임없이 개입돼 있다.

 

또 온몸에 따개비가 달라붙은 귀신고래와 일제에 의해 강제 병합된지 2년이 지난 1912년의 조선이라는 상징적 함의(含意)는 이 작품이 왜 뛰어난 문학적 반열에 올라야 하는지 충분히 짐작하게 한다.

 

작가의 전작에 이어 우리 문제의 지속적인 세계사적 관심 확대는 이 작품붉은 장미와 더불어 한국 문학의 영구한 자산이 되기에 충분할 것으로 판단한다. 탁월한 문학적 성취를 이뤄낸 뚜렷한 증표로서 이 작품을 독자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기쁨은 오랫동안 책을 만들어 온 편집자로서 흔하지 않은 경험에 해당된다는 점을 밝혀 두고 싶다. 뛰어난 작품은 시대를 초월해 인간 영혼을 고양시킨다.#

 

 

미디어 서평

미디어 서평……………………………………………………………………………………………………………………………….

 

https://www.yna.co.kr/view/AKR20191118101600005?input=1195m

붉은 장미 = 영화 '인디아나 존스'의 실제 모델인 앤드루스의 방한을 소재로 한 최초의 역사 소설(연합뉴스, 2019.11.18)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67076

'인디아나 존스' 실화와 상상력이 어우러진 역사소설 <붉은 장미> (경기일보, 2019.11.20)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67076

문제의식·문학적 성취도 면에서 또 다른 경신 이뤘다평가 받아. 멜빌의 백경과 견주어 볼 만. 세계사·한국사 모순 낱낱이 꿰어.(경기신문, 2019.11.18)

 

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861721

<붉은 장미는 압축된 형식으로 현실의 리얼리티를 문학으로 확고하게 구현했다는 점에서 더 빛을 발한다.(울산매일신문, 2019.11.19)

 

https://view.asiae.co.kr/article/2019112317114232912

고래잡이와 일제에 병합된 조선의 상황을 중의적으로 표현해 상상과 실제가 공존하는 세계를 구현한 소설(아시아경제, 2019.11.23)

 

http://www.uj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43719

인디아나 존스의 실제 모델 앤드루스엮은 역사소설(울산제일일보, 2019.11.20)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53720

조선 고래에 얽힌 숨 막힌 진실 새전북신문 2019.11.21.

 

댓글을 달아 주세요